가구소득 월평균 544만원…빚 갚는데 10%
24.04.17
71309ffe945b1fbfdfe3b28ac8699ea23d0d33f27954a7c01f7719152a68c970f9d9c512f7079c794343bb681d52c26d16a5b3cc7b061a60f52a7510635cb7b0

우리나라 경제활동가구는 월평균 544만원을 벌어 10%를 부채 상환에 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평균 자산은 6억원대로 이 중 80%를 부동산이 차지했다.

17일 신한은행이 발간한 '2024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20~64세 경제활동가구의 월평균 가구 총소득은 지난해 544만원으로 집계됐다. 2022년 521만원에서 4.4%(23만원) 늘었다.

이번 보고서 내용은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11월 이메일 조사한 결과다. 조사의 표본은 통계청의 20~64세 취업자 분포에 따라 층화 추출법을 활용해 성별, 연령, 지역, 직업의 모집단 구성비를 고려했다.

가구소득 구간은 총소득을 순서대로 20%(2000명)씩 5개로 나눴다. 세후 실수령액 기준 ▲1구간 280만원 이하 ▲2구간 280만~400만원 ▲3구간 400만~550만원 ▲4구간 550만~750만원 ▲5구간 750만원 이상이다.

월평균 가구 총소득이 4.4% 늘어난 동안 소비 지출은 5.7% 증가했다. 보통 가구는 빚을 갚는데 54만원을 썼다. 또 저축·투자로 105만원을 쓰고, 예비자금으로 109만원을 뒀다. 나머지 276만원(50.7%)은 소비로 지출했다. 전년 대비 소비액 증가율은 5.7%로 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특히 소비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다. 월 64만원을 식비로 썼는데 전년보다 6만원 늘었다. 월세·관리비·공과금에 쓰는 돈(35만원)도 4만원이 늘었다. 식비와 월세, 교통·통신비(40만원)로만 전체 소비의 절반을 차지했다. 식자재, 외식비 등 먹거리 물가가 치솟고, 전기·가스요금 상승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대신 여가·취미·유흥비(19만원)는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고, 의류·패션·잡화비(13만원)는 1만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마저도 상위 20% 가구에서 소비나 2만원 늘어난 영향으로 나머지 가구에서는 의류·패션에 쓰는 돈이 지난해와 같았다. 불황형 소비패턴이 나타난 셈이다.

가구 평균 자산은 조사 이래 처음으로 6억원을 돌파했다. 전년 대비 2788만원(4.8%) 늘어난 6억294만원으로 조사됐다.

총자산의 80% 가량을 차지하는 부동산 자산 규모는 4억8035만원으로 전년보다 4.2%(1926만원) 증가했다. 하위 20%인 1구간(1억6130만원)과 상위 20%인 5구간(11억6699만원)의 자산 격차는 7.2배(10억569만원)로 나타났다.

가구 평균 금융자산 규모는 418만원(5.4%) 증가한 8178만원으로 집계됐다. 매년 소득이 늘었지만 2021년 41.8%였던 소득 내 저축 여력은 2022년 39.9%, 2023년 39.3%로 하락했다. 고금리와 고물가로 소비 지출과 부채 상환이 늘면서 저축이나 투자 여력이 점차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활동가구의 64.8%는 부채를 보유했다. 부채 잔액은 1억201만원으로 전년 대비 7.0% 감소했다. 반면 부채 상환액은 9.4% 증가한 93만원으로 지난해 가파르게 오른 금리가 반영됐다.

공유하기
광고보고 콘텐츠 계속 읽기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뉴스
부산시, 16일부터 무단 방치된 개인형 이동 장치(PM) 견인
05.16
뉴스
제136기 해군사관후보생 명예달리기 훈련 실시
05.16
뉴스
민주노총 "노란봉투법·근로기준법 확대가 우선"
05.16
뉴스
제1회 김해한우축제 개최…“30% 할인 한우구이 맛보고 공연도 즐기고”
05.16
뉴스
창원국가산단 악취실태조사로 대기환경 개선 실시
05.16
뉴스
지난해 퇴직연금 적립금 총 382.4조…지난해 수익률 5.26% 기록
05.16
뉴스
20일 통일교육 주간 개막…어린이 위한 '통일 드림랜드' 등
05.16
뉴스
민주, 22대 국회 상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우원식 선출
05.16
뉴스
김건희 여사, 한-캄보디아 정상 오찬 참석…153일 만에 공개일정
05.16
뉴스
박성재 법무부장관, "대통령실 인사설은 장관 무시"
05.16
뉴스
부산시, '관광 일자리 페스타' 50개 기업 정규직 채용
05.16
뉴스
7월부터 차량 내비게이션에서 ‘홍수 경보 지역’ 알려준다
05.16
뉴스
사퇴여론 귀 막고 KFA 회장 '4선 의지' 드러내는 정몽규 회장
05.16
뉴스
'여름 감기' 퍼지나…파라 인플루엔자 한달새 3배 급증
05.16
뉴스
이창수 중앙지검장, "김여사 수사, 법·원칙 따라 진행"
05.16
뉴스
민주노총 경남본부, "올해 경남에서 중대재해로 20명 사망"…총력투쟁 선포
05.14
뉴스
홍준표 시장, "자기 여자 보호 못하면서 5천만 지킬 수 있나"
05.14
뉴스
이재명, 입원치료 마치고 엿새만에 퇴원…16일 당무 복귀
05.14
뉴스
검찰, '이화영 뇌물·쌍방울 대북송금' 김성태, 징역 3년6월 구형
05.14
뉴스
‘대산파크골프장 위·수탁 협약 해지’ 가처분...법원에서“기각”
05.13